뉴스

바이텍정보통신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HOME > 뉴스
이름 quest관리자 이메일
작성일 19-12-11 조회수 317
파일첨부                                 
제목
[Quest]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AWS로 마이그레이션하기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AWS로 마이그레이션하기

AWS와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로 데이터베이스를 마이그레이션하면 더 빠른 프로비저닝, 신뢰성 증대, 유연한 리소스 확장과 CapEx 절감 등 많은 이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온프레미스 데이터 센터의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AWS로 마이그레이션하는 경우 시작하기 전에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질문을 고려해야 합니다.

- AWS로 마이그레이션하기에 가장 적합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는 무엇인가?

- IaaS(EC2)와 DBaaS(RDS) 중 무엇으로 할 것인가?

- 마이그레이션 중에 다운타임을 최소화하고 데이터 손실을 피하기 위해 어떻게 할 것인가?

- 온프레미스 인프라와 AWS 간에 오라클 데이터를 복제하기 위한 툴이 있는가?

- 개인 데이터와 민감한 데이터를 어떻게 식별하고 보호할 것인가?

DBA와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전문가에게 이러한 질문은 매우 중요합니다. 각 질문에 대한 적절한 답이 없는 경우 비즈니스 중단, 금전적 피해, 신뢰도 하락, 경쟁 열위와 같은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수 있습니다.

많은 기업은 이러한 위험을 의식해서 미션 크리티컬 프로덕션 데이터베이스가 아닌 다른 데이터베이스부터 마이그레이션 여정을 시작하는 안전한 길을 택해 이 과정에서 습득한 지식을 이후 더 큰 규모의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에 적용합니다.

제 경험으로 보면,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의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는 예상되는 월별 구독 요금 측면에서 진정한 비용을 파악하는 것입니다. 저는 고객과의 대화를 통해 많은 기업이 제대로 된 툴의 부재로 인해 서비스 티어의 규모를 적절히 설정하지 않았거나 못했고 그러한 이유로 초과 구독(oversubscribe)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적절한 규모 설정을 위해서는 평균 및 최고 운영 성능을 반영해서(예를 들어 월말 보고 워크로드) 온프레미스 대비 AWS에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의 성능 메트릭스를 파악, 리소스와 비용을 최적화해야 합니다.

AWS를 포함한 대부분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는 적정 규모 설정을 위한 자문을 제공하지만 확장성 측면에서의 미래 수요(더 많은 사용자, 더 많은 데이터)도 고려해서, 큰 비용 부담 없이 탄력적인 컴퓨팅 역량의 이점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온프레미스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그리고 이 데이터베이스와 비슷하게 구성된 AWS의 데이터베이스를 대상으로 한 마이그레이션 전후의 성능 테스트, 모니터링, 비교는 DBA가 다양한 워크로드에서 데이터베이스의 성능 차이를 확인하고 비즈니스 성장에 따른 미래 워크로드 수요의 영향을 더 정확히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GDPR 및 이와 비슷한 미국의 규정 등 전세계적으로 데이터 정보보호 규정이 확대되면서 퍼블릭 클라우드의 개인 데이터와 민감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 중대한 과제가 되었습니다.

DBA가 극복해야 하는 첫 번째 장애물은 프로덕션과 그 이외 환경 전반의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에서 그러한 데이터가 저장된 위치를 아는 것입니다. 개인 데이터와 민감한 데이터를 규정하려면 전체 프로세스를 정기적으로 반복해 지속적인 규정 준수를 보장할 수 있도록 조직에 맞게 구성이 가능하고 명확한 보고를 제공하며 자동화된 규칙 기반 툴이 필요합니다. DBA는 이 보고를 기반으로 적절한 조치를 취해 데이터 마이그레이션에 앞서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암호화, 마스킹 등).

마이그레이션을 진행할 준비가 되면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데이터 구조와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옮길 방법, 그리고 데이터베이스가 다운되는 유지보수 윈도우가 허용되는지 여부를 확인합니다. 프로덕션 이외 데이터베이스에서는 별 문제가 없겠지만 프로덕션 데이터베이스의 경우 유지보수 윈도우를 허용할 수 없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한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가 보고의 부담을 경감하거나 두 데이터베이스가 지속적으로 동기화되어야 하는 환경에 사용되는 경우 데이터 센터와 클라우드 간에 지속적으로 데이터베이스 트랜잭션을 복제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이와 같은 경우 다운타임을 용납할 수 없고 좋은 복제 툴이 필요합니다.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AWS로 옮길 때의 많은 과제들

EC2로 갈 계획이라면 가장 값비싼 오라클 라이선스를 더 하위 에디션으로 낮추고 더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다른 서버 OS로 변경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이 좋습니다.

좋은 소식은 퀘스트가 가용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안전하게 데이터를 이동 또는 복제함으로써 마이그레이션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는 견고한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퀘스트 벤치마킹 및 성능 모니터링 툴을 통해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 성능의 차이를 파악하고 워크로드 증가의 영향을 파악하여 현재와 미래에 최적의 서비스 티어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의 AWS 마이그레이션에 도움이 되는 퀘스트의 데이터베이스 솔루션들

이전글 [Quest]클라우드로 데이터 옮기기 “위치가 중요하다”
다음글 [RPA]강력한 효과 검증된 RPA… 금융권, 내년 '고도화' 사업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