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텍정보통신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HOME > 뉴스
이름 Automation Anywhere 이메일
작성일 19-09-23 조회수 1649
파일첨부                                 
제목
[RPA]로봇 직원과 일하기


요즘 많은 기업이 내부 업무 가운데 단순 반복 작업으로 이뤄지는 부분을 소프트웨어(SW)로 구현된 로봇에게 맡긴다.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RPA)라는 새로운 분야다. SW 로봇 직원이 일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회계, 총무, 인사 등의 업무가 RPA로 자동화된다. 이제는 단순 RPA를 넘어 AI까지 결합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기술 수준에 따라 시간 절감, 작업 속도 향상, 비용 절약 등 업무 효율성이 향상된다.

기업은 이미 RPA 도입 초기 단계를 넘어섰다. 현업에서 몇몇 업무를 자동화하는 초기 파일럿 프로젝트를 거친 후 전사 도입으로 넘어갔다. 기업은 RPA 도입 후 효과를 체감하면서 자동화 영역을 더욱 넓힌다. RPA에 AI를 결합해서 스스로 학습하는, 더욱 똑똑한 로봇 직원이 탄생한다.

일부에서는 로봇과 AI가 가져올 일자리 감소를 우려한다. 물론 기존 업무 가운데 일부 일자리는 사라진다. 그러나 로봇이 완전히 인간을 대체하기보다 보조 역할을 하거나 공존하는 형태가 될 것이다. 이제 우리는 로봇 직원과 일하는 데 익숙해져야 한다. 막연히 지금 일자리가 없어질 것을 두려워하지 말자.

기술 발전에 따라 전문성을 띤 새로운 직군이 만들어진다. 중요한 의사결정·정보수집 단계에서 AI가 사람을 도와 오류를 최소화하고 효율성과 정확성을 대폭 개선한다. 감정에 의한 인간의 실수를 줄이고 업무자 편차로 인한 오류를 바로잡는다. 잘못된 의사결정으로 인한 손실과 리스크를 최소화한다.

우리나라는 저출산 국가다. 노동인구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 노동인구에 생산성을 곱하면 국가 경쟁력을 산출할 수 있다. 노동 인구와 시간이 줄어듦으로써 생산성은 계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 어떻게 국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겠는가. AI와 로봇을 효율 높게 사용하는 국가가 경쟁력을 확보한다.

로봇이 대체하는 일자리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만드는 등 창조 분야가 아니다. 인간은 스스로 학습해서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기술을 만들고 생활양식을 바꾼다. 좀 더 창조 및 혁신성과 관련된 일을 하면 된다. 로봇과 AI도 인터넷처럼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된다.

김인순 SW융합산업부 데스크 insoon@etnews.com

전문 보기 - 자료 출처 : http://www.etnews.com/20190919000095

이전글 [RPA]“주 52시간도 길다”…신한은행, 업무자동화 확대
다음글 [Quest Software]비밀번호 스프레이 공격원리와 탐지방법